한국당 "文정부, 北응답만 오매북망 기다려"

전희경, 靑 외교·안보 라인 사상에 '깜짝'… "문정인 핵단추 쥔 김정은에 강단 있다니 기가 찬다"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04 18:42:0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4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북한의 말 한마디만 기다리는 '오매북망(寤寐北忘)'정권"이라고 맹비난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정은 정권의 군사위협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북 대화를 재개하는 정부를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북한이 판문점 연락 채널을 개통하겠다고 하자 청와대는 상시 대화가 가능한 구조가 됐다며 기다렸다는 듯이 환영하고 나섰다"며 "북한에 대한 대화 구걸도 이 정도면 병(病)이라고 불러도 될 듯하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또 "통일부는 이틀 내내 북한의 회담 응답 전화만 기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 안보 라인을 싸잡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북한 김정은을 두고 "그렇게 비합리적이고 크레이지한 리더는 아니라고 본다. 강단 있는 지도자"라고 한 것과 관련 "핵 단추를 쥐고 협박하는 김정은을 치켜세우는 사람이 대한민국의 통일외교안보특보이며 대통령의 멘토라니 할 말을 잃게 만든다"고 했다. 

이어 "이런 사람에게 여전히 목을 매는 문재인 대통령은 또 무엇이란 말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기도 전에 우리가 먼저 안보를 포기하고 북한이 원하는 것을 다 내어줘야 한다는 이 무책임한 정권의 모습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한탄했다. 

나아가 "북한은 핵단추 운운하는데 문재인 정부는 평창 한 마디에 기다렸다는 듯이 대화를 구걸하고 있다"며 "이것은 '가짜평화'일 뿐"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