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찾은 김성태 "세월호 단식투쟁 하던 대통령 어디있나"

화재 참사 현장 보며 文 정부에 일침 "정치보복 말고 민생 아픔 돌봐야"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04 15:36:25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충북 제천 화재 참사와 관련해 정부의 책임있는 태도를 요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충북 제천 화재 참사 현장을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늑장대처로 화를 키워버린 제천 화재참사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합동영결식이 있던 지난달 24일 화재현장 방문 이후 이날 두 번째로 현장을 찾았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제천 화재 참사를 "전형적인 인재, 문재인 정부의 재난안전 대처능력 미숙이 초래한 전형적 후진국형 참사"라고 규정했다. 

그는 "정부 당국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로 유족들의 아픔을 위로하는 데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화재참사가 발생한 지 보름이 지났지만 당국의 초동대처 미비와 현장대응 미숙으로 화가 커져버린 후진적 참사에 대해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늑장대처로 참사를 키우더니 늑장수습으로 책임을 회피하려는 태도가 아닐 수 없다"며 "망연자실한 유족들의 아픔은 아직도 끝을 모르는데, 정부당국은 어영부영 벌써부터 제천 참사를 망각한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욕이라도 들어드리는 게 할 일'이라고 했으면서 새해 벽두부터 거제 조선소를 찾아 파안대소(破顔大笑)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세월호 참사에 단식투쟁까지 불사하던 대통령의 모습은 찾아볼 수 조차 없다"며 "이는 사회적 참사를 대하는 자세와 태도조차 전형적인 내로남불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사태를 수습하고 진상을 규명해야 할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깊이 머리 숙여 사죄해야 할 대상은 신년교례회에 참석한 대구시민이 아니라 제천 참사의 유족들과 국민들"이라며 "소방청장, 행안부장관 그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 없이 건물주 한명에게만 온통 죄를 뒤집어씌워 책임을 묻고 끝내려 해서도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정치보복에만 매달려온 문재인 정권이 정작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안전관리 시스템조차 만들어내지 못했다"며 "정부당국은 신속하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로 유족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위로하는 데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