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6층 사람들'…그곳이 수상하다!

[서울시 국정감사] 野 "박원순 시장 취임 후 '어공' 눈에 띄게 늘어"

임혜진, 정호영 기자 | 최종편집 2017.10.25 21:25:1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박원순 시장 취임 후 서울시에 이른바 '어공'(어쩌다 공무원)이 상당수 늘어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박원순 시장이 취임한 이후 서울시에 별정직과 임기제 공무원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김현아 의원은 특히 4급 이상 고위급을 예로 들며 "박원순 시장 취임 전인 2011년 16명이던 인원이 현재 약 3.5배가 증가한 56명으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또 "박원순 시장 취임 이전에는 없었던 1~2급도 총 4자리가 늘었고 같은 기간 대비 총 8명이던 3급 역시 12명으로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김현아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 임기제 공무원은 2011년 대비 총 244명이 증가한 반면, 일반직 공무원 수는 같은 기간 대비 362명이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김현아 의원은 "시청 행정조직은 친목단체가 아닌데도 별정직이 많이 기형화됐다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이어 "제대로 증명하고 싶다면 (박원순 시장은) 관련 자료를 상세히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비선실세니, 6층 사람들이니 하는 말도 나온다"며 "박원순 시장의 혁신 성과가 많은 사실도 인정하지만 만일 박 시장이 재선하지 않더라도 (별정직) 인력들이 빠져나갔을 때 서울시가 어떻게 정상화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대책을 촉구했다.

김현아 의원이 언급한 '6층 사람들'이란 이른바 '박원순의 사람들'을 지칭하는 서울시 내부 은어로 통한다. 6층에 시장 집무실과 비서실이 있기 때문이다.

박원순 시장을 보좌하는 비서실은 약 20여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 중 대부분이 박 시장이 데려온 외부 출신 임기제 공무원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도 "서울시 본청에 박 시장과 시민단체 연줄을 타고 들어온 임기제·별정직·계약직 어공(어쩌다 공무원)이 300명에 달한다"며 "이게 박원순 공화국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에 박원순 시장은 "너무 저희 인사정책을 매도하지 말라"며 "서울시가 종합행정을 하다보니 여러 분야에서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해명했다.

이후 질의는 자연스럽게 박원순 시장의 3선 도전 여부로 흘러갔다.

박원순 시장은 3선 도전 여부를 묻는 김현아 의원의 질문에 "고민중"이라고 짤막하게 답했다. 박 시장은 지난 17일 행안위 국감 당시에도 "(3선 도전 여부는) 시민들의 뜻에 따라 결정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해 여야 의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 시장의 단답형 대답에 일부 의원들은 "시민 뜻에 따라 결정한다고 했는데 대체 시민의 뜻이 무엇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서울시 산하 SH 공사의 '박원순판 블랙리스트' 문건이 주요 화두로 떠올랐다.

김성태 의원은 "해당 문건을 작성한 사실이 없다"는 변창흠 SH공사 사장을 향해 재차 "정말 해당 문건을 본 사실이 없느냐"고 추궁했고 변 사장은 "본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에 정용기 의원은 "변 사장께서 2014년 말경에 취임하지 않았나? 그런데 이 문건은 2015년 1분기 사장실에서 발견된 것이라고 하는데 본인이 못봤다는 게 말이 되는가"라고 되물었다. 정용기 의원은 "SH 내부에도 변 사장 측근이 6명이 채용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부연했다.

질문은 다시 박원순 시장에게로 넘어갔다. 김성태 의원은 박 시장을 향해 "만일 최측근인 변창흠 사장이 SH공사 직원들의 블랙리스트 문건을 만들어 실질적으로 인사에 반영했다면 그건 명백한 블랙리스트가 맞죠?"라고 물었다.

'블랙리스트'라는 단어가 가져올 정치적 파문을 의식한 듯, 박 시장은 "기본적으로 이게 블랙리스트일 수가 없다고 생각하고 (블랙리스트임을) 가정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조심스러운 자세를 취했다.

이같은 박 시장의 답변에 김성태 의원은 "저는 오늘 이 국감질의와 관련해 제 책무를 다할 것으로, 만일 변 사장이 이 문건을 소지하고 있었던 사실이 밝혀진다면 변 사장 뿐 아니라 박 시장도 정치적 책임을 져야할 도리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태 의원은 해당 문건과 관련해 감사원 감사와 검찰수사 의뢰를 고려하겠다는 방침이다.

<관련 기사>

'박원순판 블랙리스트' 급부상…SH 문건 파문

http://www.newdaily.co.kr/news/article.html?no=359234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