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A "北, 대북제재 강화 기류 속 눈치보는 듯"

"북한, 對中 근로자 파견 눈에 띄게 감소"…왜?

"中기업의 北근로자 수요, 줄지 않아…北, 정세 엄중 이유로 파견 결정 쉽게 못 내려"

노민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5.19 13:08:1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속에서도 활발하던 북한의 대중국 근로자 파견이 최근 눈에 띄게 둔화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9일 보도했다.

중국 접경도시의 한 대북 소식통은 ‘자유아시아방송’에 “무리지어 중국에 들어오던 북한 노동자들이 과거에는 흔히 보였는데, 요즘에는 보기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자유아시아방송’에 따르면 북한 노동자들은 中해관(세관) 앞마당에 대기하다 적게는 수십 명, 많게는 백 명이 넘게 대형버스에 올라 목적지로 향했었다고 한다. 그러나 최근에는 이런 모습이 눈에 띠지 않는다는 것이다.

중국의 다른 대북 소식통은 ‘자유아시아방송’에 “북한 근로자에 대한 중국 기업들의 수요가 줄어든 것은 아니다”면서 “2017년 들어 북한이 정세의 엄중함을 이유로 북한 근로자 파견에 관한 중국 기업들과의 상담을 미루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중국에 근로자를 파견하는데 종합적인 판단을 하는 것은 중국 주재 북한 공관들이며, 북한 당국은 이들의 결정에 따르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최근 중국 내 북한 공관들이 신규 요청이 들어온 인력 파견 건에 대해 쉽게 결론을 내리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또 다른 소식통은 ‘자유아시아방송’에 “과거 후진타오(胡錦濤) 주석 시절, 중국이 북한의 예고 없는 핵실험에 대한 응징으로 정식 취업 비자가 없는 북한 근로자들을 대대적으로 단속했다”면서 “때문에 수많은 북한 근로자들이 줄줄이 보따리를 싸야 했었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 당국이 지레 겁먹고 근로자 파견을 꺼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중국 당국이 무역 부문에서 대북제재를 강화하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이지만, 북한 근로자 파견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별다른 제재를 가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북한의 근로자 해외 파견은 주요 외화벌이 수단 중 하나로, 이들의 임금 대부분은 핵·미사일 개발에 전용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