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그말에 책임져라", 洪 "토론서 같은 후보끼리 협박하네"

洪·沈에 난타당한 문재인, 모호한 '국보법 폐지' 주장

심상정 "文, 노무현과 달리 국가보안법 폐지한다고 왜 말 못하나" 가세

김현중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4.20 02:43:46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국가보안법 폐지 문제를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TV토론회에서다.

홍 후보는 이날 문 후보를 향해 "집권할 경우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겠느냐"고 물으며 안보 관련 질문을 집중적으로 쏟아냈다.

특히 홍 후보는 "2003년 여름 노무현 대통령과 문재인 민정수석이 기무사령관을 불러 국가보안법 폐지에 앞장서라고 요청한 일이 없느냐"며 문 후보를 강하게 압박했다.

이에 문 후보는 "과거 열린우리당에서 폐지 노력을 했는데 그때 폐지 못했던 것이 아쉽다"면서 '전면 폐지'보다는 개정에 중점을 둔 답변을 내놨다.

홍 후보는 그러나 "기무사령관이 2003년 청와대에 불려가 국보법 폐지에 앞장서달라고 문 후보가 한 것은 2012년 12월 신동아 인터뷰에 나온다"며 "이런 식으로 하면 지도자가 아니다. 솔직히 말하라"고 문 후보의 해명을 거듭 요구했다.

그러자 문 후보는 "기무사령관에 지시한 적은 없고 당시 열린우리당에서 국보법 폐지를 노력한 적은 있다. (국보법 폐지가) 기무사가 할 일이겠냐"고 답했다.

이를 지켜보던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문 후보를 향해 "노무현 전 대통령은 국가보안법을 박물관에 보내야 할 유물이라고 했는데 왜 폐지한다고 명확히 말을 못하냐"고 '문재인 때리기'에 가세했다.

이에 문 후보는 "지금 남북관계가 엄중하기 때문에 여야 의견이 모일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국보법을 개정하자는 게 제 생각"이라고 거듭 개정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날 '그 말에 책임지셔야 한다'는 문 후보의 발언이 반복되자 "지난번 토론 때도 640만 달러 노무현 대통령 뇌물을 얘기했더니 책임지라고 했다. 또 책임지라고 하는데, 어떻게 토론하시는데 같은 후보끼리 그렇게 협박할 수가 있나. 참 어이가 없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그러자 문 후보는 "나라를 이렇게 망쳐놓고 언제까지 색깔론으로 선거를 할건가"라고 응수했고, 홍 후보는 "지도자는 아무리 급해도 거짓말은 하면 안 된다"고 비난했다.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