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김장겸 목 조이는 이효성… 끝내 민노총과 손잡아
22일 MBC 방문진에 각종 자료제출 요구, 방통위 직접 개입은 사실상 '최초'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MBC 방문진 감독권 행사에 착수했다. 사실상 김장겸 MBC 사장을 겨냥하고 있는민노총 산하 언론노조의 손을 들어줬다는 분석이…
“中, 北석유공급 연200만 배럴 제한”…비밀송유관은?
美AP통신 “中상무부, 유엔 안보리 제재 이행 차원 밝혀”
미국과 북한 간의 핵전쟁을 막기 위해 중국이 행동에 나선 걸까. 美AP통신 등은 23일 “중국이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에 따라 대북석유공급을 제한…
홍준표 "김이수, 국회서 거절당한 분…어이없는 헌재"
중립적 사법부 촉구… "소장 직무대행은 계속하겠다고 하는 것 맞지 않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직무대행에 대해 비판했다.김 재판관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만큼, 헌법재판소장 직무대행직을 유…
가수 김광석과 딸은 정말 살해당했나?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
검찰, 故김광석 딸 사망사건 재수사 착수
1996년 1월 6일 갑작스레 우리 곁을 떠난 가수 김광석은 물론, 고인의 딸 서연 양이 타살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검찰이 재수사에 나섰다.22일 서울중…
생각하는 세상



뉴데일리서비스
이승만포럼 장소 변경 지도보기 창 닫기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이승만포럼 개최 장소 변경 안내,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20호(2층), 서대문역 5번 출구에서 경향신문사 방면으로 5분, 시청역 1번, 12번 출구(덕수궁방면)에서 덕수궁길을 따라 15분, 시내버스 (서울역사박물관 앞 하차)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창 닫기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